르 카페 썽씨에 Le Café Censier

0

라틴지구에는 학생들이 즐겨찾는 레스토랑 르 카페 썽씨에가 있다. 하지만 이곳은 가격대에 비해 아주 훌륭한 식사메뉴로 소문이 자자하다. 오늘의 메뉴 10 유로, 디저트까지 원한다면 2.5 유로 추가된 요금으로 솜씨좋은 셰프요리사가 만드는 특선요리와 제철요리를 만나볼 수 있다.

L’abus d’alcool est dangereux pour la santé. Consommez avec modération.

몬드리안 작품을 연상시키는 사각모티브의 인테리어는 활기차고 핫한 레스토랑 분위기의 멋을 더해준다. 그리고 오픈형 주방을 통해 셰프요리사 줄리안 코아가 만드는 오스아모알 (수골요리)과 포토프(프랑스식 전골요리)와 같은 요리의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는 재미가 솔 솔하다. 그리비슈소스(삶은 계란의 노른자 향초를 넣은 초기름소스)가 곁들여진 송아지머리 요리 또한 빼놓을 수 없다.

café censier

다양함을 선호하는 이들이라면 라씨엣 데규스타시옹(시음요리)를 추천한다. 거위 간 요리, 부르고뉴산 달팽이요리(4 개가 제공됨)에 바삭바삭한 빵위에 구워진 염소치즈와 주방장 특 제의 테린느가 15.90 유로. 혹은 냄비요리, 주물냄비에 반숙한 달걀요리가 제공된다.

모험을 즐기는 이들이라면 라 스페샬리떼 드 메종(특선요리)을 추천한다. 생우유로 만들어 진 까몽베르치즈와 오베르뉴산 햄, 특제 감자튀김과 각종 샐러드를 14.80 유로에 모두 맛볼 수 있다.

자! 이제 식사의 마지막을 장식할 디저트로 르 프로마쥬블렁 오 카라멜 (전형적 브르타뉴식 버터카라멜이 들어간 크림치즈)이나 라 크렘 부휠레(바닐라와 오렌지향이 가미된 겉을 살 짝 태운 크림)가 내미는 유혹의 손길을 뿌릴칠 재간이 없을 것이다.

 

 

Le Café Censier

101, rue Monge
75005 Paris

Métro LIne 7 Censier-Daubenton
Phone.
(33) 1 43 36 28 26

Partager sur :

Les commentaires sont fermés.